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처음으로  > 이용후기 > 이용후기
무경방을 좋아하는 이유    2017-11-20
파생* http://mkstock.co.kr/board.read?mcode=3610&id=78
종합하면 

1. 있는 그대로의 옳은 말만 하신다

========================================================================


2012년도인가 2013년도에
선물매매하는 회사에 취직했었어요 이때가, 파생계 처음 알게되엇어요
당시가 24-25살 쯤이었는데,

거기서요 하루에 10번매매 안전하게 3틱을 먹으며 자기회사는 수익을 내고 있데요
그렇게 해서 평일 한달 20일 기준으로 하면 20일 각각 10번매매 

한달 200번 매매를 해서 3틱씩 모두 먹으라는소리였어요 이게 안전한 매매라고 가르쳤어요
그래서 아~ 그렇구나
손절이란건? 없어요

그러면서 그곳 과장이 하시는말이 

"하루 10번 맞추는거? 어렵지않아요 수십번 수백번씩 왔다갔다 하는데
할수있어요"

물리면? 물타기로 해서 언젠가는 복구하는 방법

ㅎㅎㅎㅎㅎㅎㅎ  이회사 망해서 사라졌어요 



==============================================================================


이후에 시간이 흘러 또 다른 선물매매 회사도 취직했었어요

그곳은 방송하는 트레이더가 10명이상정도, 그리고 한 방송방에 50명 맥시멈

오 이사람들 어떻게 매매하지?

들어가봤어요,

마이너스 1000만원 금선물 하락중 매수,

방송하는 트레이더는 곧 올라갈거에요

물타기 물타기 물타기 물타기 , 다행히 반등하여 엄청난 물타기로 금방 복구

" 아 ~ 수익으로 끝냈네요 "

홀짝 맞추기 / 예측해서 매매를 하고 있어요

hts에 잔고 1억 넣어놓고 물타기해서 복구한다음, 이미 회원들은? 그만한 자본금이 없으니 모두 깡통찼어요

ㅎㅎㅎㅎ 다음날 이 트레이더 짤렸어요 ㅎㅎㅎㅎ

그리고 몇달뒤 회사가 사라졌어요 ㅎㅎㅎ 

저 월급 180만원 못받았어요 ㅎㅎ

=========================================================================================



기타 여러 아프리카 방송분 들어갔는데

마이너스 5000만원중 보니까  크루드오일 하락추세장에서

미친물타기중 ,  마이크소리로 하.... 라는 한숨이 계속 들려와요

어떤 시청자가 " 힘내세요 방장님! "  하며 응원하니까 그 시청자 강퇴당했어요
아마 멘붕상태여서 그러신거같아요

그날장은? 300틱가량 하락했고 끝나는시간 장까지, 저점 뚫고 반등다운 반등없이 해당 저점구간에서 끝나는 그런장이었어요

다음날 그분이 사라졌어요  어디가셨는지 살아계시는지 모르겠네요


=========================================================================================



그리고 마지막은 무경방

어?? 여기는 좀 달라요

예측의 영역이 아니라 대응의 영역이래요

시장이 상방일지 하방일지 전문가님들 스스로도 그 누구도 알수는 없데요

그러기에 그때마다 손절은 자동손절을 걸어놓고 꼭 대응을 해야한데요,

이곳은 괜찮은곳일까? 이곳저곳 너무 많은차트가 생겨났어

그리고 그 여유로움, 어디서도 보지 못했어요

" 아 이분들 너무 여유로워, 그래 맞아 우리는 신이 아니고 인간인데 예측으로 다 맞춘다는건 불가능해 "


하지만 또 그렇듯, ~ 알지만 지키지 못하는거. 저 역시 그렇고,
그건 무경방에서 가르치는게 잘못된게 아닌 개개인의 잘못된습관이 계속 남아있는것이기 때문에
이것을 바로잡는게 우선이었어요, 저에게 남아있는 잘못된 습관이요
(아직도, 이번에 정회원신청하고서도 추격매매를 몇번하다 손절이 되었었죵...)

요번에 정회원신청하기이전에 태국방콕에서 1년동안있었어요 출장

매매하려니 hts 프로그램 주문가체결되는시간 무려 4초 .. 우리나라가 정말 인터넷빠르구나.. 이걸로 어떻게 매매하지..
그리고 해외에서 실행이 안되는 무경차트

보안프로그램까지 있어서 해외에서는 안되는건가...? ( 근데 왜 해외에서 실행이 안되는거에요?)

일반차트보고 매매 , 이젠 혼자서도 손절도 되고 물타기도 전혀 없이 매매가 지속되고있어요 
과거 무경방에서 가르쳐주신것들이에요 당시 루나님과 캔디님이요

 < 근데 아직은 간간히 추격매매도 되고
정확한 진입과 청산점을 
찾을수가 없는시점. 수익이 없어요 수익도 여러번 났다가도 손절 또한 필요이상으로 자꾸되니까요 무경차트였으면 수평이 어디에 생겼을까??
음 모르겠다 내가 그렇게 계산해서 매매하기에는 절대 만만한세계가 아니다, 정말 무서운곳이다

무경카페에 들어가서 차트복기, 난 이차트가 너무 필요했어요

도중에 1년 다 되갈 무렵 부정맥으로 인해 건강이 나빠지고 일상생활에도 지장이 가어
사표내고,퇴사하고 상당히 우울했어요 / 

무경카페가보니 어? 또 대상받았네 다른곳 망할때 이곳은 계속 성장해나가고 있고.
들락날락만 하다가 카페에서 내?을거같아서 내?으면 다시 가입안될까봐서,

어차피 매매 계속할거, 그렇다면 이곳밖에 없고 , 
정회원신청하고 공부해보자 해서, 현재지금이네요

무경방은 있는그대로의 팩트, 사실 그대로 말씀해주시고 계시죠?
그 속에는 우리는 신이 아니고 인간이니, 자만하지 말고 대응을 해야한다는 좋은 의미도 있다고 
제가 받아들였기 때문이에요

그 부분이 저에게는 정말 매력적이었거든요

그게 제가 무경방을 좋아하는 이유에요
현재 9개의 덧글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비젼   2018-03-28 13:47:20
껌랑님 참으로 대단하십니다.선물입문 3개월 무경입문3개월에 원칙도 명확하게 잘 정립하신것 같고 매매도 앞으로는 너무 잘하실것 같습니다.
열심히 하셔서 수익 많이 내시길 바랍니다. 힘껏 응원할게요^^ 화이팅~~~
마리브   2018-04-04 15:02:05
껌랑님 1계약으로 하신다고 하셨지요 당분간은 1계약으로 하시는것도 나와의 약속입니다
나와의 약속(원칙)을 잘 지키시고 무경방에서 꼭 성공하시기를 기원드립니다^^
에너지   2018-04-04 20:02:35
자신만의 원칙정립과 무경차트에 대한 믿음이 중요하다는 것을 새삼 느낍니다
껌랑님의 꾸준한 성투를 기원합니다!!!
김주임   2018-04-09 22:43:01
1
최고관리자   2017-11-21 21:21:32
파생아티스트님 요즘 수익도 잘내시더니 축하드립니다.
글에 많은 공감이 갑니다 다른곳을 비판하는것은 아니지만
이 파생시장에서 남의 말을 듣다가는 정말 한강을 갈수도 있습니다.
스스로 실력을 키워서 스스로 매매를 하면
손실/수익에서 잘못된점이 무엇인지 잘한점이 무엇인지
알수있고 단기간에 그치는게 아니라 평생직업으로도
할수있는 희망이 생기게 됩니다.
무경차트로만 가능한것이지요 앞으로도 승승장구 하시길
비젼   2017-11-22 13:26:25
캐나다.호주.아르헨티나 이런국가에서는 되고있습니다.지금도 보시는 회원분들이 몇분 있는것으로 알고있습니다.되ㄴ느나라 안되는나라가 있나보네요^^
금비   2017-11-22 22:29:05
파생아티스트님 무경차트의 오신것을 정말 환영합니다^^
솔직한 후기 감사합니다^^
가야인   2018-04-04 20:51:49
스스로의 실력을 쌓아서 매매하는 것이 무경차트의 매력이죠~~~
님의 성투를 기원합니다^^
황금손가락   2018-04-09 22:45:10
1
 
⊙ 남은 글자수 :


94 개 게시물이 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서머타임 해지에 따른 거래시간 변경 안내   최고관리자 2021-11-05 249
금일 무경차트방송 고객센터 휴무 안내   최고관리자 2021-10-21 189
매주 화/수 공개방송 진행   최고관리자 2020-02-12 3271
실행파일 다운로드 오류발생시   최고관리자 2019-08-01 2235
회원명과 입금자명을 일치시켜 주세요   최고관리자 2018-01-18 3960
현금영수증 신청안내   최고관리자 2017-05-18 8900
무경차트 모바일버전 출시   최고관리자 2017-01-17 7909
매주 월요일 무료데이 진행!   최고관리자 2016-11-01 11153
정회원 신청안내   최고관리자 2016-10-16 10417
공지사항 (필독후 참여)   운영자 2015-02-08 11815
94 2개월차 신입이 전하는 진솔한 이용후기 [3]   돌체* 2020-10-12 4133
93 무경방으로 오세여~~~ [5]   감동* 2020-05-09 2591
92 무경의 랩소디 [3]   금빛* 2020-02-12 3187
91 내 인생의 설레임~ [3]   카네* 2020-01-16 2631
90 무경과 제 파생스토리 [13]   전진* 2019-07-27 3103
89 세월의 흔적 [7]   마마* 2019-07-27 1905
88 무경 1개월 이용후기 [8]   자두* 2019-07-25 2972
87 7개월차 이용후기... [7]   감동* 2019-07-24 2715
86 두번째 후기(잔고가 좀 늘었네요^^) [11]   현금* 2019-07-19 2590
85 때의 비밀 [7]   러브* 2019-07-13 1811
이전 다음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처음